블로그 이미지
대만에서 활동하는 쏭미친의 대만 연예계 체험기
yaqin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장자연씨의 사건을 대하는 아진의 자세

2009.03.18 16:37 | Posted by 쏭미친 yaqin

한국에서 편안한 휴가를 보내고~또 칼날같은 겨울날씨와 씨름을 하며 허옇게 튼 산골소녀의 얼굴을 해갖고는 다시 대만으로 돌아왔답니다~ㅎㅎ
여러분은 안녕하신가요?

대만에서 제법 살았다고 돌아오니 마음이 편하네요.
돌아온 며칠은 날씨가 제법 춥더니 이제는 완연한 봄의 날씨로 접어들었답니다.
한국에도 봄이 왔을까요?
곳곳에 날아다니는 나비들과 초록빛으로 물든 거리를 보며 이제는 봄이 왔음을 실감하고 있답니다. ^^

참 한국에서 있을때 오래 알던 사진작가님의 도움으로 가장 최신 프로필 사진도 몇장 찍었답니다~ 보여드릴까요? 따끈따끈 사진~~ㅎㅎㅎ


( 이자리를 빌어 안실장님꼐 또한번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네요~  본인의 일처럼 기꺼이 도와주시고 이쁘게 잘 찍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아~~ )


수면위로 떠오른 또 다른 사건.



최근에 한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장자연씨의 사건이 있었죠....
사람과 사람이 만나서 하는 일이 연예계일이다 보니 저도 이곳저곳에서 많은 이야기들을 듣습니다.
신인이라는 위치가 사실 너무나도 약하고 불투명한 위치다 보니 어떤 사람을 만나냐에따라 미래가 많이 좌우되기도 한답니다.  저도 한국에서 이사람 저사람 만나게되고 또 사람마다 또 상황에 따라 발견되는 사람의 새로운 면모에 놀라기도 하고 상처받기도 했었답니다.  처음에는 사람 볼 줄 모르는 저의 안목을 탓하기도 하였고..... 또한 따라주지 않는 저의 운을 탓하기도 했답니다.

지금도 저는 사람을 잘 볼 줄 모른답니다.
사실 우리네 사회에서 비단 연예계 뿐만이 아니라 어떤 사회에 있어도 사람끼리 부딫히는 과정에서는 별의별 일이 다 일어날수 있는것이 사람 사회이지만 유독 연예계가 조명을 많이 받는 이유는 제가 생각건대 일반 회사나 사회보다는 소속감이 없고 구속감은 더하기 떄문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추측해 본답니다. (신인의 위치에서는 회사와 연예인이 상호보완의 관계가 아닌 일방적인 관계가 많기 때문이죠)
특히 신인이라는 위치에서의 이 사회는 너무나 냉정하고 고독한데 그러한 상황에서 정말 믿음직스러운 회사나 멘토등을 만나기가 참 힘든것 같아요.

그렇다고 마음을 닫고 아무도 안믿고 이 일을 하기에는 참으로 어려운 환경이라 종국에는 상처를 받았어도 또 다시 사람을 믿고 조심스럽게 기대해보는 그런 과정이 반복된답니다.
저 역시 이러한 과정을 반복하며 이 사회와 어른이 되는 과정을 학습하는 중이고요.
사람이 단단해진다는것이......참으로 힘듭니다.
겨울이 지나면 따뜻한 봄날이 다시 찾아오듯이....
고진감래라는 말이 있듯이......
아직도 배워야할것이 산더미인, 아직은 덜 여물어 단단하지 않은 저는
그렇게 스스로 똑같은 실수는 반복 하지 않도록 칭찬과 채찍질을 해가며
이 대만이라는 나라에서 앞을 보고 걸어가고 있습니다.

정말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번 사건의 여파로 신인이라는 이름의 꿈을 쫓는 분들이 어떤 영향을 받을지는 모르겠지만  이 사회나 일을 하는 환경에서 조금은 애틋하게 , 조심스럽게 신인을 이해하는 시각으로 발전하기를 온 마음으로 바래봅니다......


 

티스토리 툴바